'최준용 1억 700만' 롯데, 2022 연봉 계약 완료

기사입력 2022.01.29 오전 10:0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롯데자이언츠(대표이사 이석환)는 2022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51명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지난 시즌 불펜진에서 활약한 최준용이 가장 높은 연봉 인상률 154% 기록하며 1억 700만원에 계약했다. 야수에서는 외야수 추재현이 88% 오른 6,4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투수진에서는 마무리투수 김원중이 64% 인상된 2억 8,000만원에 계약했다. 또 선발투수 박세웅은 57% 오른 2억 6,000 만원에, 구승민은 20% 인상된 1억 8,100만원에 각각 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연봉 계약을 마친 롯데자이언츠는 내달 2일부터 시작되는 스프링캠프에서 2022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한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