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오리온 선수 코로나19 확진, 29일 DB전 등 3경기 연기

기사입력 2022.01.29 오후 01:34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정규리그가 3경기가 연기됐다.

KBL은 29일 "오늘 오후 3시 고양체육관에서 예정됐던 원주 DB와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홈 경기 등 오리온의 정규리그 3경기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31일 수원 kt전(수원), 2월 2일 서울 SK전(고양)이 연기됐다. 

KBL에 따르면 고양 선수단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1명을 제외한 26명은 PCR(유전자증폭)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12명이 백신 2차 접종 뒤 90일이 지나 자가격리 조처됐다.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코치진을 포함한 12명은 2월 3일까지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한편, KBL은 지난 27일 오리온과 경기 한 안양 KGC인삼공사 선수단도 선제적으로 PCR 검사를 받았고, 전원 음성 결과가 나와 29일 kt와 홈경기는 예정대로 치른다고 알렸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