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논란' 정준영 소환→피해자 극단적 선택…던밀스 아내 폭로 '충격' [엑:스레이]

기사입력 2022.05.11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래퍼 던밀스 아내의 폭로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던밀스 아내는 지난 10일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래퍼 A씨의 사생활 관련 글을 여러 차례 남겼다. 

먼저 던밀스 아내는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은 이야기안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보네? 그만하면 좋겠다. 점점 경찰서에 신고하고 싶어지니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자신의 A씨로부터 불법 촬영을 당하고 유포 피해를 입었다는 친한 동생을 언급하며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갖고 있고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볼까봐 참았다고 한다.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것은 전혀 죄책감이 없다는 것"이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일으킨 가수 정준영을 언급,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밝혀 충격을 더했다. 




이후 던밀스 아내는 "달래라, 설득시켜라 그런 말 함부로 하지마라. 누가 그런 말 했는지 다 얘기할까요? 떳떳하게 하지 못할 말은 피해자한테도 하지마라. 본인 엄마, 누나, 동생, 딸이 당했다고 생각해라. 그 카톡방에 있던 방관자들 정신차려라"고 일침을 가했다.

덧붙여 "진짜 많이 참고 그 사람들까지 언급안하는 거 다 알텐데 이런 식으로 하는 게 말이 되냐. 당신들 인생만 중요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다음날인 11일, 던밀스 아내는 피해자의 입장을 담은 게시물을 또 한 번 올렸다. 




그는 "신고는 지금 피해자가 원하지 않고(혹시라도 사진 더 공유될까봐 신상 드러날까봐 무섭다고 한다. 그리고 주변에서 자꾸 참으라고 연락와서 더 겁난다고 한다). 인터넷에 올리기 원한 건 가해자가 미안한 마음을 갖고 살길 바라서 그랬다고 한다. 평생 가슴 속에 새기고 살면 좋겠어서 그랬다고 한다"며 두려워하는 피해자의 심경을 전달했다. 

또 A씨로부터 사과 연락을 받았다고 밝힌 던밀스 아내는 피해자가 현재 "고민 중"이라며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A씨 측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A씨가 직접 던밀스 아내의 폭로에 대한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