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아스널 킬러'로 우뚝...아스널 상대 최다 득점자 등극

기사입력 2022.05.13 오후 12:52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인턴기자) 아스널만 만나면 펄펄 나는 케인이 또다시 라이벌을 무너뜨렸다.

토트넘의 공격수 해리 케인은 13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전반 22분 손흥민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선 케인은 득점에 성공해 팀의 포문을 열었다. 전반 37분엔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헤딩 패스를 케인이 재차 헤딩 슛으로 이어 골망을 흔들면서 멀티골을 달성했다. 

팀의 최대 라이벌을 침몰시킨 케인은 4위 아스널과의 승점 차를 1점 차로 좁히며 5위 토트넘의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아스널은 토트넘의 최대 라이벌 팀이다. 그리고 케인은 그동안 라이벌 아스널만 만나면 강한 면모를 보였고 이를 기록으로 증명할 수 있다. 이 경기에서 넣은 2골로 인해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아스널을 상대로 가장 많은 득점에 성공한 선수가 됐다. 

2번째 득점 후 케인은 PL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15경기 13골을 기록하며 아스널 전 최다 득점 1위에 올라섰다. 경기 전 케인과 함께 11골로 최다 득점 공동 2위였던 래스터 시티의 공격수 제이비 바디는 경기 후 3위로 내려갔다. 또한 12골을 넣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웨인 루니도 1위 자리를 케인에게 내주며 2위로 내려갔다. 

팀 내 최고의 공격수인 케인이 라이벌 전에서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 게다가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분수령이 되는 경기였기에 더욱 값진 승리였다. 케인이 팀과 함께 다시 챔피언스리그로 복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