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칼린, '마녀' 별명 인정 "사람 건드릴 줄 알아" (금쪽상담소)

기사입력 2022.05.13 오후 10:10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박칼린이 자신의 별명이 마녀라는 것을 인정했다.

1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박칼린이 오은영을 만나 고민을 나눴다.

오은영은 박칼린에 대해 "사람과의 관계에서 정서적으로 거리를 두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박칼린은 "다음 작품에 집중하기 위해 이전 공연을 잊는 것을 '클렌징 과정'이라고 한다. 직장 동료에서 친구가 된 경우는 몇 명 안 된다.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밥도 혼자 먹고 싶을 때가 많다"고 인정했다.

오은영은 "측정이 잘 안 되는 마음을 너무 많이 주고받게 되면, 일의 완성도가 중요한 사람은 결과물 완성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칼린은 "나는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있다. 엄청 까다롭고 까탈스럽게 일한다고 생각할 것. 그렇게 대놓고 얘기하더라. 나를 생각하는 이미지에 '마녀'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의 조사에 따르면 박칼린에게는 '서쪽 연습실의 사악한 마녀', '욕쟁이 마녀', '저승사자'라는 이미지가 있었다. 박칼린은 "사람을 건드릴 줄 안다. 어디를 건드려야 이 사람이 반응을 하는지 알고 있다. 그래서 세다. 일을 해내기 위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