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육상 새 역사!...우상혁, 다이아몬드리그 첫 우승

기사입력 2022.05.14 오전 09:02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우상혁(26, 국군체육부대)이 대한민국 육상의 새 역사를 썼다. 

우상혁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IAFF(세계육상연맹) 개막 시리즈 남자 높이뛰기에 출전해 2m33을 뛰어 우승했다. 그는 한국 육상 최초로 다이아몬드 리그에 처음 출전해 우승까지 차지하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바람이 상당히 많이 부는 악조건 속에 대회를 시작한 우상혁은 2m24를 1, 2차시기에 실패했지만, 2m27을 2차시기에 넘은 뒤 일사천리로 2m30, 2m33을 모두 1차시기에 성공했다. 

지난 2020 도쿄올림픽 공동 금메달리스트인 무타즈 에사 바심(31, 카타르)은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홈 팬들의 응원을 받았지만, 우상혁보다 낮은 2m30을 뛰었다. 또다른 금메달리스트 잔마르코 템베리(30, 이탈리아)는 2m20으로 7위에 머물렀다.

우상혁은 도쿄올림픽에서 2m35를 뛰며 4위를 차지하며 혜성처럼 등장했다. 당시 바심과 탬베리가 2m37로 공동 금메달을 차지하며 동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그러나 우상혁은 한국 육상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희망을 봤고 2022년 세계 1위로 거듭났다. 2m33은 2022년 남자 높이뛰기 실외 경기 최고 기록이다. 우상혁은 지난 4일 전남 나주에서 열린 실업 육상대회에서 2m32를 뛰어 종전 기록을 보유했는데 자신이 직접 이 기록을 경신했다. 

우상혁은 지난 3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실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m34를 뛰어 한국인 최초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어 그는 실내경기 기록 역시 2m36으로 2022년 세계 최고 기록을 썼다. 

우상혁은 다이아몬드 리그에 초청받아 처음 출전해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지난 2014년 도하 대회에서 남자 100m 여호수아, 400m 임찬호가 출전한 바 있다. 

다이아몬드 리그는 도하 대회를 시작으로 총 14개 대회가 열린다. 13개 대회에서 랭킹 포인트로 순위를 정해 마지막 대회에서 최종 승자를 가린다. 올 시즌엔 중국의 코로나19 여파로 7월 상하이 대회가 취소돼 13개 대회만 열린다. 각 대회 1위는 승점 8을 얻고 상위 6명이 마지막 대회에 출전해 최종 승자를 가린다.

우상혁은 다이아몬드 개막 시리즈인 도하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이번 시즌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는 오는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2차 대회에 출전해 2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