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양육권 재판 패소' 신민아 청소 응원(우리들의 블루스)[포인트:신]

기사입력 2022.05.14 오전 09:44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 신민아의 마지막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tvN 주말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에서 이동석(이병헌 분)과 민선아(신민아)는 힘겨운 삶 속에서도 다시 살아갈 희망을 찾는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지난 10회에서는 민선아를 슬픔에서 꺼내는 이동석의 위로가 그려졌다. 양육권 재판에서 패소해 아들과 함께 살 수 없게 되자 민선아는 깊은 우울의 늪에 빠졌다. 그런 민선아에게 계속해 살아가야 한다고 말하는 이동석의 존재는 큰 힘이 됐다. 남편도 가족도 모두 떠나고 혼자 남겨진 민선아는 이동석의 위로로 다시 일어섰고, 손을 잡고 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들을 응원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14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다. 제주에서 아들과 함께 살 수 없게 된 민선아는 제주로 돌아갈 이유가 없어 서울에 남는다. 그리고 아직 힘들지만 새로운 시작을 결심한다. 이동석은 슬픔에서 막 빠져나온 민선아가 걱정돼 곁에서 도울 일을 찾는다.

이날 공개된 11회 스틸컷 속 이동석과 민선아는 집 청소를 시작하며, 이곳에 쌓인 과거 아픔과 슬픔을 털어내고 있다. 이동석은 민선아가 집에서 편히 쉬고 살 수 있도록 가구를 옮기고, 깜짝 선물까지 남긴다고. 잠든 민선아의 찡그린 미간을 펴주는 이동석의 따뜻한 손길에서는 민선아가 행복했으면 하는 그의 마음이 느껴진다.

또 다른 스틸컷 속에는 눈물을 머금은 채 다부진 표정을 짓는 민선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민선아가 뜨거운 눈물로 다짐한 새로운 결심은 무엇일지 관심이 주목된다. 민선아의 새 출발과 함께, 두 사람이 어떤 관계로 남게 될지도 궁금증을 모으는 대목. 제작진은 "동석이 선아에게 응원을 전하기도 하지만, 또 선아가 동석에게 엄마에 대한 물음을 던지기도 한다. 애틋한 두 사람의 마지막 이야기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들의 블루스' 11회는 1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사진=tvN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