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사공, '불법촬영 래퍼' 시인→"경찰서 왔다" 자수 [전문]

기사입력 2022.05.14 오후 12:1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래퍼 뱃사공이 불법 촬영 및 유포 의혹에 재차 사과를 전했다.

뱃사공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차 사과를 전하며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고 알렸다. 

이어 뱃사공은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래퍼 던밀스의 아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DM으로 만남을 하고 다닌다는 한 래퍼의 불법 촬영 및 유포를 폭로했다. 이후 해당 래퍼가 뱃사공으로 지목됐다.

논란이 커지자 던밀스가 나서 해당 래퍼에게 피해자가 사과를 받았음을 알렸다. 이후 뱃사공이 13일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며 사과했다.

이하 뱃사공 인스타그램 글 전문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 드립니다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습니다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습니다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