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과 명품투수전 펼친 파슨스, 8K 잡고 허리통증으로 교체

기사입력 2022.05.14 오후 06:21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지수 기자)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가 호투에도 불구하고 갑작스러운 몸 상태 이상 속에 

파슨스는 1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팀 간 5차전에 선발등판해 3⅔이닝 2피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출발은 다소 불안했다. 1회말 선두타자 추신수를 볼넷으로 1루에 내보낸 뒤 1사 후 박성한에 좌전 안타를 허용하면서 1·2루의 실점 위기에 몰렸다.

파슨스는 다행히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한유섬을 내야 땅볼, 케빈 크론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고비를 넘겼다. 이후 2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한 뒤 3회도 무실점 피칭을 이어가면서 위력적인 구위를 뽐냈다.

최고구속 151km를 찍은 직구와 투심 패스트볼,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앞세워 SSG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었다. 3회까지 탈삼진 6개를 뺏어낼 정도로 압도적인 피칭을 이어갔다. 

4회말에도 선두타자 한유섬과 크론을 여인어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그러나 2사 후 최항의 내야 땅볼 때 3루수 박준영의 실책과 폭투, 포수 패스트볼에 이어 김성현에게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줘 실점 위기에 놓였다.

파슨스는 김성현에 볼넷을 내준 뒤 더그아웃으로 신호를 보냈고 통역과 트레이너가 급히 마운드에 올랐다. NC 벤치는 파슨스가 더는 투구를 이어가기 어렵다고 판단, 투수를 조민석으로 교체했다. 조민석이 실점 없이 이닝을 마치면서 파슨스의 자책점은 올라가지 않았다.

하지만 올 시즌 최고의 피칭으로 SSG 에이스 김광현과 명품투수전을 펼치고 있던 가운데 예상보다 빠르게 등판을 마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시즌 2승 도전도 다음으로 미뤄졌다.

NC 구단은 "파슨스가 4회말 투구 중 투구하던 종 왼쪽 허리 근육 경직 증세를 보여 선수 보호차원에서 교체했다"며 "현재 더그아웃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병원 검진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5회말 SSG 공격이 진행 중인 가운데 양 팀이 0-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