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해서웨이 "오디션 참가 이유? 유재석에 할 말 많다" (놀면 뭐하니?)

기사입력 2022.05.14 오후 06:4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WSG 워너비 오디션 참가자 앤 해서웨이가 합격했다.

1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 워너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유재석, 김숙, 정준하, 하하가 합격이 보류된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오디션을 진행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WSG 워너비에 지원한 동기를 물어봐도 되겠냐"라며 물었고, 앤 해서웨이는 "유팔봉 씨를 많이 보고 싶었다. 봐야 할 일이 있다. 나중에 할 말이 많다"라며 밝혔다.

이어 앤 해서웨이는 "성대결절이 좀 심하게 있었다. 노래에 대한 갈망이 있고 여기는 노래를 잘하고 그런 사람을 뽑는 게 아니라 가능성과 여러 가지를 본다더라. 가슴이 뛰는 거다. 근데 계속 노래 잘하는 분만 뽑더라"라며 털어놨다.

특히 앤 해서웨이는 거미의 '친구라도 될걸 그랬어'를 열창했고, 매력적인 음색으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김숙은 "내가 성대결절에 걸린 적이 있다. 내가 내던 음이 안 나온다. 엄청난 연습을 한 거다"라며 칭찬했고, 유재석 역시 "제가 듣기에도 그렇다"라며 공감했다.

더 나아가 앤 해서웨이는 블라인드 오디션에 합격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