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아픈 사연"…세븐틴 부승관, 답답함에 '분노' (놀토)

기사입력 2022.05.14 오후 07:52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출연 시기를 잘못 잡은 세븐틴이 안타까움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세븐틴의 멤버 도겸, 민규, 승관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매번 출연 때마다 큰 웃음을 선사하는 세븐틴 멤버들은 오프닝에서도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했다.

도겸과 민규의 소개에 이어 '놀토 찐가족' 승관은 모두의 관심 속에서 소개를 이어나갔다. 어렵고 신기한 동작을 척척 보인 승관은 "가슴 아픈 사연이 있다"며 시선을 모았다.

이어 "컴백은 5월 27일이다. 오늘은 5월 14일이다. 애매하게 2주 전에 나왔다. 가제 조차도 밝히지 못한다. 일단 제목은 'HOT'이다"라는 말을 덧붙여 모두를 웃음에 빠트렸다. 키는 "지난 번에도 그러더니 이번에도 그러냐"라며 세븐틴의 출연 시기에 대한 안타까움을 전했다.



붐은 신곡에 대해 "템포는 어떻냐"고 물었고 대답을 고민한 승관은 "힙하다"라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도겸은 "굉장히 태양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저희들이 열심히 준비를 해봤다"라며 신곡 홍보에 나섰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했다.

도겸의 홍보를 들은 민규는 'HOT'이라는 노래 제목이 적힌 종이를 카메라에 대며 "이거나 보여줘라"라고 이야기했다. 세븐틴이 전하는 정보 없는 홍보에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

사진 = tvN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