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9K 완벽투' SSG, NC 2-1로 꺾고 3연패 탈출 [문학:스코어]

기사입력 2022.05.14 오후 08:08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에이스 김광현의 호투를 앞세워 3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SSG는 1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4차전에서 2-1로 이겼다. NC에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4회까지는 팽팽한 투수전이 전개됐다. 선발투수로 나선 SSG 김광현, NC 웨스 파슨스가 나란히 호투를 펼치면서 '0'의 균형이 이어졌다. 김광현은 4회초 KBO 역대 6번째 1500 탈삼진을 달성하는 대기록을 세웠고 파슨스도 4회말 2사까지 탈삼진 8개를 잡는 위력을 보여줬다. 

첫 득점은 SSG의 5회말 공격에서 나왔다. SSG는 선두타자 오태곤의 안타를 치고 나가며 잡은 2사 2루의 득점 기회에서 최지훈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NC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6회초 선두타자 최승민의 내야 안타, 손아섭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를 만든 뒤 이명기가 1타점 2루타를 때려내면서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려놨다.

하지만 NC가 계속된 무사 만루의 추가 득점 기회를 놓치면서 게임 흐름이 SSG 쪽으로 넘어왔다. SSG는 6회말 1사 만루에서 오태곤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얻어내 2-1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김광현도 힘을 냈다. 6회말 무사 만루에서 추가 실점을 막아낸 뒤 7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면서 제 몫을 다했다. 뒤이어 등판한 조요한, 김택형이 각각 8, 9회 NC 저항을 잠재우면서 SSG의 승리를 지켰다.

김광현은 7이닝 5피안타 2볼넷 9탈삼진 1실점으로 최고의 피칭을 선보이며 시즌 6승을 수확했다. 롯데 자이언츠 찰리 반즈와 함께 다승 부문 공동 선두로 올라서며 개인 통산 세 번째 다승왕을 향한 힘찬 질주를 이어갔다. 타선에서는 오태곤이 선취 득점에 이은 결승타까지 기록하면서 SSG의 8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반면 NC는 호투하던 파슨스가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 속에 조기강판되는 불운이 겹치면서 2연승을 마감했다. 찬스 때마다 김광현을 공략하지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사진=SSG 랜더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