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권 피안타율 0.069' 김광현, 위기에 강한 진정한 에이스

기사입력 2022.05.14 오후 08:08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지수 기자) SSG 랜더스 에이스 김광현이 팀을 연패의 수렁에서 구해내고 시즌 6승을 수확했다. 

김광현은 1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4차전에 선발등판해 7이닝 5피안타 2볼넷 9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김광현은 최고구속 148km를 찍은 직구와 주무기인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포크볼 등 다양한 변화구로 NC 타선을 농락했다. 4회초에는 손아섭에게 이날 경기 5번째 탈삼진을 잡아내며 KBO 역대 6번째 1500 탈삼진 고지까지 밟았다.

가장 빛났던 건 고비 때마다 보여준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이다. 특히 득점권에 주자가 있을 때마다 NC 타자들을 농락하면서 실점을 최소화했다.

1회초 무사 1루에서 이명기를 병살타로 잡아낸 것을 시작으로 3회초 선두타자 박준영에 2루타를 내줬지만 서호철을 내야 뜬공, 최승민과 손아섭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팀과 본인 모두에게 결정적인 위기였던 6회초에도 김광현 특유의 강심장 기질이 발휘됐다. 김광현은 SSG가 1-0으로 앞선 6회초에는 선두타자 최승민에 내야 안타, 손아섭에 우전 안타를 맞고 무사 1·3루에 몰린 뒤 이명기에 1타점 2루타를 맞으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박민우를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켜 상황은 무사 만루로 악화됐다.

김광현은 여기서 무너지지 않았다. NC 4번타자 양의지를 3루수-포수-유격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실점 없이 아웃 카운트 2개를 늘렸다. 곧바로 닉 마티니까지 내야 뜬공으로 잡아내면서 리드가 NC 쪽으로 넘어가는 걸 막아냈다.

SSG는 이후 6회말 오태곤의 1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2-1로 다시 앞서간 뒤 8, 9회 불펜진이 리드를 지켜내면서 연패를 끊어낼 수 있었다. 숱한 고비를 넘겨낸 김광현의 어깨가 빛났다.

김광현은 올 시즌 이 경기 전까지 득점권에 주자가 있을 경우 피안타율이 0.069(29타수 2피안타)에 불과하다. 이날 경기에서도 총 여섯 차례 득점권 상황에서 허용한 피안타가 단 한 개였을 정도로 위기에서 더 강해졌다. 시즌 득점권 피안타율(0.083)은 여전히 1할이 되지 않는다.

위기에 더 강한, 팀의 승리가 필요한 순간 더 힘을 내는 진정한 에이스의 모습을 유감 없이 보여줬다.

사진=SSG 랜더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