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씨X조이현, 데뷔 준비 공개…아이키 지원사격 (전참시) [종합]

기사입력 2022.05.15 오전 01:1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댄서 아이키가 신인 그룹 클라씨를 응원했다.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클라씨와 조이현이 함께하는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이현은 클라씨 매니저이자 소속사 대표로 등장했고, 파이브돌스와 다이아로 활동했던 과거가 재조명됐다.

조이현은 "제가 2010년도에 먼저 데뷔를 했다. 제가 워낙 섬세하고 꼼꼼하고 추진력 있게 미는 모습에 '프로듀서 역할을 하면 잘하겠다'라고 생각했는데 먼저 회사에서 제안을 주셨다"라며 설명했다.


조이현은 "요즘 이 친구들 데뷔가 얼마 안 남아서 '이 친구들한테 뭐가 더 잘 어울릴까. 뭐가 더 좋을까. 어떤 걸 해야 사람들이 더 좋아할까' 연구 때문에 클라씨로 시작해서 클라씨로 끝나는 하루를 보내고 있다"라며 밝혔다.

제작진은 "그렇게까지 하시는 이유가 있냐"라며 물었고, 조이현은 "제 한을 다 풀고 있는 것 같다. 아이돌 했을 때 1위를 한다거나 잘 되지 못했었던 게 있어서 이 친구들이 잘 됐으면 하는 마음에 더 열정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라며 털어놨다. 조이현은 체중 관리가 필요한 멤버들을 위해 직접 다이어트 식단으로 구성된 도시락을 준비하기도 했다.

또 클라씨는 데뷔를 앞두고 데뷔곡 '셧다운(SHUT DOWN)' 안무를 연습하기 위해 연습실에 모여 있었다. 이때 아이키가 등장했고, "오늘 다 문 닫아"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클라씨는 아이키 앞에서 데뷔곡 안무를 선보였고, 아이키는 "소름 돋는다. 문 닫고 놀려고 작정했구나. 되게 좋다"라며 환호했다.

아이키는 "좀 아쉬운 게 있다. 혜주 개똥구리가 없다. '방과후 설렘'에서도 보여줬지만 두 바퀴 굴렀었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아이키는 "앞으로 바라는 건 단 한 가지. 진짜 처음처럼. 일취월장할 것 같다. 제가 그래서 여러분 첫 데뷔일에 커피차를 보내드린다"라며 응원했다. 더 나아가 아이키는 안무가 기억에 남는다며 직접 춤을 추기도 했다.


이후 클라씨는 첫 공식 스케줄을 시작했고, 촬영장으로 이동하는 동안 차 안에서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등 넘치는 흥을 자랑했다.

그뿐만 아니라 클라씨는 데뷔곡을 밴드 버전으로  콘텐츠를 촬영했고, 실수 없이 촬영을 마쳤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