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출신' 조이현, 소속사 대표 됐다 (전참시)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5.15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다이아 출신 조이현이 신인 그룹 클라씨의 매니저이자 소속사 대표로 등장했다.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클라씨와 조이현이 함께하는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이현은 클라씨 매니저이자 소속사 대표로 등장했고, 파이브돌스와 다이아로 활동했던 과거가 재조명됐다.

조이현은 "제가 2010년도에 먼저 데뷔를 했다. 제가 워낙 섬세하고 꼼꼼하고 추진력 있게 미는 모습에 '프로듀서 역할을 하면 잘하겠다'라고 생각했는데 먼저 회사에서 제안을 주셨다"라며 설명했다.


조이현은 "요즘 이 친구들 데뷔가 얼마 안 남아서 '이 친구들한테 뭐가 더 잘 어울릴까. 뭐가 더 좋을까. 어떤 걸 해야 사람들이 더 좋아할까' 연구 때문에 클라씨로 시작해서 클라씨로 끝나는 하루를 보내고 있다"라며 밝혔다.

제작진은 "그렇게까지 하시는 이유가 있냐"라며 물었고, 조이현은 "제 한을 다 풀고 있는 것 같다. 아이돌 했을 때 1위를 한다거나 잘되지 못했었던 게 있어서 이 친구들이 잘됐으면 하는 마음에 더 열정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라며 털어놨다.

조이현은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될만한 식단으로 도시락을 준비했다. 그러나 클라씨는 조이현 몰래 연습실에 모여 군것질했고, 조이현이 나타나자 간식을 숨기고 시치미 뗐다.

조이현은 이미 CCTV로 군것질하는 장면을 지켜본 상황이었고, "단 게 당길 거다. 식단 이외에 먹으면 안 된다. 요요가 너무 심하게 온다. 예쁘게 나오려면 어쩔 수 없지 않냐. 열심히 다이어트하고 치팅데이를 갖자"라며 격려했다.


특히 클라씨는 조이현에게 "우리에게 바라는 게 있냐"라며 궁금해했고, 조이현은 "너네 속마음을 시시때때로 이야기해 줬으면 좋겠다. 내가 호통칠 때도 있지만 가는 길을 함께 잘 재미있고 즐겁게 갔으면 좋겠다. 언니같이. 그럼 더 성공하지 않을까"라며 당부했다.

더 나아가 조이현은 클라씨에게 영상 편지를 띄웠고, "오늘도 너무 많이 혼내고 와서 사실 마음이 안 좋다. 항상 잘 되기를 바라고 그런 마음에서 뭐라고 하는 거니까 너무 마음에 안 담아뒀으면 좋겠다. 우리 삼겹살 먹으러 가자"라며 진심을 전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