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사쿠라 "1살 때 부모님 이혼…父, 찾아와 응원한다고" (아는 형님)[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5.15 오전 06: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르세라핌의 사쿠라가 부모님의 이혼 후 아버지를 처음 만난 일화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셀럽파이브의 김신영, 르세라핌의 김채원과 사쿠라, 빌리의 문수아와 츠키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르세라핌은 '최고의 팬 서비스'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채원은 "나는 제일 기억에 남는 게 오래된 팬분이랑 영상통화로 팬 사인회를 했다. 근데 팬분이 남자친구가 생겼다더라. 남자친구랑 같이 영상통화를 하셨는데 남자친구분께 '잘 부탁드린다'고 한마디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쿠라는 "어떤 팬이 결혼을 했다고 SNS에 올렸는데 공연장에서 그 팬을 보고 축하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팬을 묻자 사쿠라는 "하나 있다. 사실 내가 1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었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서장훈은 "괜찮다. 자신있게 얘기해라. 그런 얘기는 숨기지 말고 당당하게 자신있게 얘기해도 된다. 이해하는 사람 많다"고 말했다.

사쿠라는 "그래서 아빠를 본 적도 없고 사진도 본 적이 없어서 얼굴을 몰랐다"라며 "(가수로 데뷔하고) 처음으로 고향에서 악수회를 열었다. 어떤 남자분이 와서 '응원하고 있다'고 하셨다. 근데 악수를 하자마자 '아빠다'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게 있구나'라고 확실하게 느꼈다. 그 다음 사람이 나한테는 할머니인 것 같았다. 갑자기 '너 기억하지 않아?'라고 하시는데 '진짜 아빠였구나' 싶었다. 제일 기억에 남는다. 그 뒤로 또 본 적은 없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사쿠라의 1호 친구라는 강호동은 "꿈을 꾸면 그게 예지몽처럼 진짜 다 일어난대"라고 언급했다.

사쿠라는 "촉이 좋다. 아기 때 부모님이 교통사고를 당하는 꿈을 꿨는데 일어나니까 엄마가 없더라. 아빠한테 '엄마 어디 갔냐'고 물어보니까 엄마가 교통사고 당해서 입원했다고 했다. 그런 게 진짜 많다. 맨날 꿈을 꾼다"고 답해 이목을 모았다.

이어 완전체 무대를 걸고 걸그룹 동아리 대표 결정전이 진행됐다. 줄임말 게임에 앞서 "저희 팀 멤버가 다 너무 어리다. 2006년생도 있다. 내가 실력을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여러 게임 이후 승리는 셀럽파이브 팀이 차지했다. 김신영은 " 죄송하지만 셀럽파이브는 완전체가 모였을 때 카네기홀이나 예술의전당에서 컴백을 하려고 한다. 대신 진 팀에게 우리 축하무대를 부탁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빌리는 '긴가민가요'를, 르세라핌은 'Fearless'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