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 새신랑 슬리피 신혼집 찾는다…"현재 처제살이 중" (자본주의학교)

기사입력 2022.05.15 오전 10:5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자본주의학교' 서경석이 슬리피 신혼집을 찾는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 서경석은 최근 결혼한 새신랑 슬리피의 신혼집 찾기에 도전한다. 현재 처제와 함께 살고 있다는 슬리피 부부가 예산 안에서 새 보금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 회사와 소송 중인 슬리피는 힙합, 트로트,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단전, 단수까지 겪는 등 편한 집과는 먼 삶을 살아왔다. 이에 슬리피에게는 조용하고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집이 인생의 꿈 중 하나라고.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경석을 찾아온 그는 아내와 함께 알콩달콩 살아갈 수 있는 전셋집을 구해달라고 의뢰했다.

서울에서 종잣돈 1억 원으로 구할 수 있는 방 두 개 이상의 집. 이번에도 쉽지 않은 조건이었지만 서경석은 대출을 받는 것까지 고려해 여러 가지 매물을 찾았다. 하지만 아내와 같이 살 집이기에 슬리피도 더욱 까다롭게 집을 살폈다.



이에 더해 슬리피는 방문하는 집마다 꼼꼼하게 사진을 찍어 아내에게 보내 함께 결정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서경석이 보여준 매물들 중 슬리피 부부의 마음을 사로잡은 매물이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정동원이 내 집 마련의 꿈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월세, 반전세로 서울에서 자취 중이라는 경제 삐약이 정동원이 "내가 돈 번 걸로 매매해서 혼자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한 것. 이에 서경석은 "나중에 내가 발품비 없이 찾아주겠다"고 약속했다고 해 이들의 계약 현장에도 관심이 쏠린다.

'자본주의학교'는 1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