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스트링 불편' 김현수 라인업 제외, 이천웅 시즌 첫 선발

기사입력 2022.05.15 오후 12:04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 김현수가 햄스트링 통증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류지현 감독이 이끄는 LG는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를 치른다. 앞선 시리즈에서 1승1패를 기록한 LG는 이날 KIA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노린다.

다만 김현수가 선발 라인업에서 빠지는 변수가 발생했다. 김현수는 전날 경기에서 좌익수 및 3번타자로 선발 출전했으나 팀이 3-0으로 앞서있던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타석을 앞두고 오른쪽 햄스트링 불편함으로 대타 이천웅과 교체됐다.

15일 경기 전 만난 류지현 감독은 "큰 부상은 아니지만 햄스트링 쪽에 타이트한 부분이 있어서 오늘은 선발 출전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현수가 빠지면서 문보경이 3번타자를 맡고, 이천웅이 좌익수와 7번타자로 선발 기회를 잡았다.

이날 KIA 임기영을 상대하는 LG는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문보경(3루수)~채은성(1루수)~오지환(유격수)~유강남(포수)~이천웅(좌익수)~이재원(지명타자)~서건창(2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이민호가 10일 잠실 한화전 승리 이후 4일 휴식 후 선발 등판에 나선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