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과 함께 긴 휴식, 쇼트트랙 최민정 "서울 세계선수권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사입력 2022.05.15 오후 02:37


(엑스포츠뉴스 수원, 윤승재 기자)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성남시청)이 4년 만에 수원KT위즈 파크를 찾았다. 

최민정은 1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 앞서 시구에 나섰다. 

4년 만의 위즈파크 방문이다. 최민정은 지난 2018년 3월 31일 수원 두산전에서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의 타이틀을 달고 시구한 바 있다. 

최민정은 “오랜만에 수원KT위즈파크를 찾아 기쁘다.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세계선수권 우승의 기운을 담아서 시구했는데, KT 위즈도 그 기운을 받아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한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최민정 역시 4년 전의 위즈파크 방문을 기억하고 있었다. 최민정은 “4년 전에는 가벼운 마음으로 와서 시구를 했는데 그날 성적이 좋았던 것으로 기억한다(20-8 승). 오늘도 KT가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최민정은 투수 소형준의 시구 지도를 받았다. 최민정은 “소형준 선수가 많이 도와주고 알려줬는데 연습만큼 안 나와서 아쉽다”라면서 “그만큼 야구 선수들이 얼마나 힘들게 고생하는지 알 것 같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최민정은 오랜만에 긴 휴식기를 보내고 있다. 지난해엔 베이징 동계올림픽 준비에, 올림픽이 끝난 후엔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느라 정신없는 나날을 보냈다. 2022 세계선수권대회 종합 우승과 함께 자동으로 다음 시즌 태극마크를 단 최민정은 간만의 긴 휴식을 보내고 있다.  



치킨 연금도 꾸준히 사용 중이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1,000m 은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은 BBQ로부터 만 60세까지 37년간 ‘1일 1닭’ 쿠폰을 받는다. 이에 최민정도 “지인들과 함께 많이 시켜먹었다. 이따도 먹을 생각이다”라면서 활짝 웃었다. 

최민정은 “이번 시즌은 조금 여유를 갖고 준비할 생각이다. 내년 3월엔 서울에서 쇼트트랙 세계선수권이 열리는데 오랜만의 홈 경기라 팬들 앞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목표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KT위즈 제공, 엑스포츠뉴스DB, 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