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웸블리 결승전'의 저주...3년 간 결승전 6연패

기사입력 2022.05.15 오후 03:09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메이슨 마운트에게 웸블리 스타디움은 저주의 장소가 됐다.

리버풀과 첼시는 15일(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FA컵 결승전에 정규시간 내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부차기로 향한 승부에서 리버풀이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 2005/06시즌 우승 이후 16년 만에 FA컵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첼시는 2019/20시즌부터 세 시즌 연속 FA컵 결승전에 진출했지만, 세 차례 결승전에서 모두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날 승부차기 승부에서 첼시는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가 두 번째 키커로 나섰다가 골포스트를 강타하며 실축했다. 에두아르 멘디 골키퍼가 리버풀의 다섯 번째 키커 사디오 마네의 슈팅을 막아 승부를 이어가게 했다. 

그러나 첼시의 일곱 번째 키커 메이슨 마운트의 슈팅을 알리송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았다. 리버풀의 일곱 번째 키커 코스타스 치미카스가 성공시키며 첼시는 패배했다. 

결정적인 실축을 한 마운트는 웸블리에서 최악의 기억만 남기고 말았다. 마운트의 웸블리 잔혹사는 2019년부터 시작된다. 당시 챔피언쉽리그(2부) 더비카운티 임대 생활을 한 그는 프랭크 램파드 감독과 함께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결승전에서 아스톤 빌라를 만났다. 단판 승부에서 더비는 아스톤 빌라에 1-2로 패해 승격에 실패했다. 

2020년엔 원 소속팀 첼시에서의 FA컵 결승전을 치렀다가 아스널에게 1-2로 패했다. 그는 2021년에도 첼시와 함께 FA컵 결승에 진출했다가 레스터 시티에게 0-1로 패했다.

마운트의 웸블리 잔혹사는 잉글랜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도 이어졌다. 2021년 순연돼 열린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 2020 결승전에 진출한 잉글랜드는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와 만났다.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승부차기로 향했다. 승부차기에서 잉글랜드가 패했고 마운트는 이 해에 웸블리에서만 2패를 당했다. 

마운트는 올해 FA컵 결승전 패배까지 기록하며 지난 3년간 결승전만 여섯 번을 갔고 모두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치렀는데 전패하는 저주에 걸리고 말았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