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피넛' 한왕호 "매번 라인전 이길 수 없어, 한 몸으로 움직이는 게 중요" [LCK]

기사입력 2022.06.23 오전 08:1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피넛' 한왕호가 본인이 생각하는 강 팀의 조건을 털어놨다. 

지난 22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젠지 대 담원 기아의 맞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젠지의 화끈함이 돋보였다. 젠지는 담원 기아를 2대 1로 격파하며 단독 1위로 치고 올라왔다. 경기 내내 초반 주도권을 활용한 젠지의 운영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중심에는 정글러 '피넛' 한왕호가 있었다. 한왕호는 비에고와 뽀삐를 활용하며 초반부터 라이너들을 풀어주며 편안하게 만들었다.

한왕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동 인터뷰에서 "담원 기아의 기세가 좋았는데 그런 담원 기아를 꺾어서 기쁘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강 팀의 조건으로 하나의 팀이 되는 게 중요하다는 한왕호. "강 팀이 매번 라인전은 이길 수 없다. 한 몸 처럼 움직이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헀다.

한왕호는 3세트 캐니언을 철저하게 막아낸 것에 대해 "봇으로 무조건 올 거라는 게 예상되어 그렇게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피넛' 한왕호의 인터뷰 전문이다.

> 담원 기아를 꺾어냈다. 먼저 승리 소감은?

너구리까지 합류하며 담원 기아가 1주차를 2연승을 달리면서 상위권 매치가 열렸는데 우리가 그런 담원 기아를 꺾어서 정말 기쁘다.

> 3강이라고 불리고 있다. 강 팀의 조건은 무엇인가?

강 팀의 조건은 여러가지를 꼽을 수 있다. 강 팀이 매번 라인전은 이길 수 없다. 우리가 기세를 이어가기 위해선 하나의 팀이 되는 게 중요하다. 그리고 승부처에서 한 몸 처럼 움직이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 

> 1, 2세트는 팽팽했지만 3세트는 일방적인 경기력이 나왔다. 완승의 요인은? 

어떻게 플레이 해야 이 조합으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는지 알고 있었다. 그래서 수비적으로 플레이했고 담원 기아의 공격을 받아치는 것에 중점을 뒀다. 그 전략이 잘 통한 것 같다.

> 3세트에서 캐니언을 제대로 봉쇄했는데

캐니언 선수가 볼리베어를 꺼내들었고 다이브를 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적 정글에 와드를 박고 동선을 확인해보니 위쪽으로 가지 않았다. 그래서 봇으로 무조건 올 거라는 게 예상되어 그렇게 움직였다. 

>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3연승을 이어가게 됐다. 앞으로도 좋은 경기,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