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안익수 "예기치 못한 부상, 전반 경기력 지속하지 못하게 해 "

기사입력 2022.06.22 오후 10:45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김정현 기자) FC서울에 부상 악재가 쏟아지며 안익수 감독을 머리 아프게 했다.

FC서울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맞대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서울은 전반 5분 만에 팔로세비치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30분 바코에게 동점골을 허용했고 이어 엄원상에게 후반 43분 역전골을 실점하며 패했다.

경기 후 안익수 감독은 "마무리를 할 수 없어서 팬들에게 죄송하다. 저희가 더 많이 발전해야 하는 부분이다. 얘기치 않은 부상으로 팀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 와중에도 경기에 열심히 해준 선수들이 있어서 다음 경기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서울은 오스마르와 황인범 두 선수가 부상을 당했다. 황인범은 손가락 상황에 대해 "현재 병원에 가서 검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후반에 들어가면서 오스마르의 애기치 못한 부상이 전해져 변화가 필요했다. 전반에 보였던 모습을 지속하지 못했다. 그 상황이 안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고 후반 상황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