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 찬스에서 무뎌진 호랑이 군단의 발톱, 상위권과 더 멀어졌다

기사입력 2022.06.22 오후 11:11


(엑스포츠뉴스 광주, 박윤서 기자) 승리로 끝낼 수 있었다.

KIA 타이거즈는 22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5-7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KIA는 35승1무31패가 됐고 2연승 도전과 위닝시리즈 확보에 실패했다.

뼈아픈 역전패다. 6회까지 5-3으로 리드하던 KIA는 7회 윤중현이 전준우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하며 동점을 헌납했다. 그리고 맞이한 9회말 마지막 공격. 다시 찾아오기 힘든 찬스가 KIA에게 찾아왔다.

구승민을 상대한 KIA는 1사에서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우전 안타를 쳤고 최형우와 김선빈이 볼넷을 얻어내며 만루 찬스를 맞이했다. 승리에 성큼 다가선 순간이었다. 그러나 박동원과 류지혁이 마무리투수 최준용을 상대로 각각 우익수 뜬공과 유격수 뜬공에 막히며 연장에 돌입했다.

기회가 위기로 바꼈다. 아쉬움을 삼킨 KIA는 단숨에 흐름을 롯데에 넘겨줬다. 10회초 1사에서 정해영이 안타 2개와 2루타 1개를 얻어맞으며 2점을 헌납했다.

10회말 다시 한 번 찬스가 왔다. 선두타자 박찬호가 볼넷을 골라냈고 이창진이 중전 안타를 날렸다. 테이블세터가 중심 타선 앞에서 밥상을 제대로 차렸다. 그러나 나성범과 김규성이 헛스윙 삼진 아웃을 당했고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고의사구 이후 이우성이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결국 두 차례 결정적인 찬스에서 단 한 점도 뽑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KIA는 상위권과의 거리가 더 멀어졌다. 선두 SSG 랜더스(7.5경기), 2위 키움 히어로즈(5경기), 3위 LG 트윈스(4경기)가 같은날 모두 승리하며 승차가 벌어졌다. 내심 앞을 보고 달리던 KIA는 뒤를 더욱 신경써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