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 최대훈, 강하늘 목숨 위협 "너 있던 데로 돌아가"

기사입력 2022.06.22 오후 11:1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인사이더' 최대훈이 강하늘의 목숨을 위협했다.

22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5회에서는 노승환(최대훈 분)이 김요한(강하늘)에게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승환은 "약 챙겨 먹이라더라. 약이나 드셔"라며 말했고, 김요한은 노승환이 준 약을 받아마셨다. 김요한은 이내 이상 증세를 나타냈고, '안 돼. 지금 쓰러지면 안 돼. 교도관. 교도관'이라며 괴로워했다.

이후 김요한은 병원에 실려갔고, 노승환이 곁에 있었다. 김요한은 "대체 왜"라며 물었고, 노승환은 "걱정 마라. 안 죽여. 여기서는. 지금은. 넌 그냥 너 있던 데로 돌아가. 돌아가서 거기서 남은 1년 조용히 지내다 가. 여기는 네가 있을 데가 아니다"라며 경고했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