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갑질 논란' 의식?…"동생과 괜히 했나"

기사입력 2022.06.23 오전 09:18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호적메이트' 이지훈이 '갑질 논란'을 의식한 듯한 발언을 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 이지훈, 이한나 남매가 재출연했다.

이지훈, 이한나 남매는 다정하게 어깨 동무를 한 채 식당 안으로 들어섰다. 이지훈은 동생에게 김치전을 먹여주는 모습으로 일동을 경악케했다.

이지훈은 "첫 방송 나가고 너한테 말은 안 했지만 후회한 적 있다"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방송서 동생에게 한없이 다정한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던 이지훈. 이들은 '비현실 남매'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그는 "우리 남매 사이에 대해 말이 많았다. '진짜냐', '짜고 친 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동생 이한나도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한나는 "저희를 아는 친한 지인들은 그런 말을 안 한다"면서 "처음 보는 사람들은 '대본 아니냐'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이지훈은 "길거리, 촬영장, 미팅 어디서든 '동생이랑 진짜 그러냐'고 묻는다. 너무 많이 물어보니까…"라며 불편함을 호소했다.


그는 동생에게 "오빠는 그래도 배우 10년 차지 않냐. 어떤 일을 겪고, 다른 일을 겪다 보니까"라며 경험담을 늘어놨다. "그렇게 믿고 싶은 사람은 그렇게 믿더라. 우리가 백날 천날 대꾸해봐야…"라며 동생을 위로했다. 이한나는 "'찐 경험'에서 나오는 말이다"라며 웃었다.

이지훈은 "네가 상처나 스트레스를 받을까봐 '괜히 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동생을 걱정했다. 이에 이한나는 "스트레스 안 받았다"며 오빠를 안심시켰다. 이한나는 "우리 그 정도로 비현실적이지 않은데. 티키타카도 하고, 다투기도 하는데"라고 말했다. 이지훈도 "(방송이라고) 더 잘 한 거 아니다. 오히려 자제하려고 했다"며 자연스러운 모습임을 강조했다.

이지훈은 "방송이 나가고 나서 평상시처럼 챙겨주려고 해도 보시는 분들이 '짜고 치는 거 아니냐'고 할까 봐 걱정이 되더라"며 "원래 하던 것도 못하게 되더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지훈은 지난해 11월 '스태프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드라마 '스폰서'의 주연이었던 그가 연출진을 교체하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폭로글이 올라온 것. 이에 이지훈은 자신의 SNS에 반박글을 게재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