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류준열 "'전우치' 강동원과 차별점? 생긴 게..."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2.06.23 오후 02:5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류준열이 '외계+인' 속 무륵과 '전우치' 속 전우치의 차별점을 짚었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과 최동훈 감독이 참석했다. 

'외계+인'은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총 2부작으로 올여름 1부를 먼저 공개하며, 2부는 추후 개봉할 예정이다. 

류준열은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그는 무륵 캐릭터에 대해 "얼치기도사이지만 본인은 그렇게 생각하고 있지 않다. 본인은 굉장히 대단한 도사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현실은 얼치기도사다. 신검을 찾아서 부채 안에 있는 우왕이 좌왕이와 함께 모험을 떠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최동훈 감독은 왜 류준열에게 무륵 역을 맡겼을까. 그는 "류준열 씨는 전작을 보면 배시시한 매력이 있더라. 저렇게 웃어준다면, 저런 캐릭터가 뛰어다닌다면 너무 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류준열은 '외계+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 영화 자체가 '외계인'이 아니라 '외계+인'인 것처럼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고 짚어준 후 "선배님 동료 배우들이랑 작업하면서 제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는 게 느껴진다 너무 행복하게 찍어서 1년을 넘게 작업했지만 그렇게 느껴지지 않았다. 다시 촬영장에 간 그런 느낌이 있어서 너무 행복하게 찍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류준열이 연기한 무륵 캐릭터는 최동훈 감독의 과거 작품인 '전우치'의 도사 전우치(강동원)을 떠올리게 만들기도 한다. 류준열은 이 두 캐릭터의 차이점에 대해 "전우치와 무륵의 가장 큰 차이점은 생긴 게 너무 다르다는 것"이라며 "전우치는 너무 잘생겼다. 저는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집요하게 파헤쳤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그는 "영화 속에서 우산을 쓰냐"는 MC 박경림의 물음에 "그건 보셔야 알 것 같다"면서 "그 부분을 가장 중점적으로 뒀고, 집요하게 파헤쳐서 저만의 도사 캐릭터를 만들려고 애썼다"고 답했다. 

류준열이 연기하는 도사만의 매력에 대해선 "얼치기가 정말 좋은 것 같다. 감독님과 이 캐릭터에 대해 얘기할 때 얼치기란 이야기를 딱 듣고 너무 좋았다. 제가 찾아보니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무언가, 이 단어로 너무 행복하게 작품을 시작했던 것 같다"고 짚어줬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사진 = 박지영 기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