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진 "하루 만에 달라진 삶"…자취방과 '안녕'하고 첫 미니앨범 [종합]

기사입력 2022.06.23 오후 05:1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가수 이무진이 방송 데뷔 이전의 솔직한 이야기들로 첫 미니앨범을 꾸렸다.

이무진의 데뷔 후 첫 미니앨범 '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지난해 5월 발매한 첫 자작곡 '신호등'이 차트에서 큰 사랑을 받은 뒤 처음으로 발매하는 미니앨범 'Room Vol.1'은 이무진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후의 이야기들을 가장 잘 보여주는 형상인 '자취방'을 모티브로 여는 'Room'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이다. 

유년 시절부터 대학 입시, 데뷔 이후에 걸친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를 다채로운 자작곡 5곡에 담아내 '완성형 아티스트' 면모를 보여주겠다는 포부다.

이날 이무진은 "제가 방송 데뷔 이후와 이전이 너무 확고했다. 단 하루 만에 커버곡으로 인해 붕 떴던 경향이 있다. 그 이전과 이후의 삶이 하루 만에 달라졌다"며 '룸'이라고 앨범 제목을 지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방송 데뷔) 이전에 만들어 왔던 곡을 담았다. 세계관을 구축하고 싶은데 방송 대비 이전의 무언가를 어떻게 설명할까 했는데 제가 살던 자취방이었다"며 "그 자취방이 이전 삶의 마지막 단계였다. 사회 생활 이전의 생활을 담는 단어를 고민하다 '룸'이라고 지었다"고 이야기했다.




처음으로 실물 앨범을 만들게 됐다는 이무진은 "한 곡보다 다섯배 힘들겠지 단순한 예상을 했는데 그렇지는 않더라. 한 곡을 만드는 것과 한 앨범을 만드는 것에 차이가 있어서 즐거웠다. 새로운 창작활동이 또 다른 즐거움을 줬다"고 새 작업을 흥미롭게 받아들였음을 밝혔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참고사항'은 진정한 가르침을 주는 선생님이 아닌,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에게 외치는 곡이다. 주변의 수많은 강요나 가르침을 단지 '참고사항' 정도로만 흘려듣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애티튜드를 담았다. 

이밖에도 어느새 순수함을 잃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담은 '우주비행사', 뮤지션을 꿈꿨던 시작의 공간인 '8번 연습실', 미움을 주제로 한 '욕심쟁아', 대학에서의 소중한 추억에게 안녕을 건네는 '자취방'이 수록됐다.

자작곡으로 앨범을 채운 것에 대해 이무진은 "지금까지 냈던 모든 곡들은 저의 이야기이긴 했다. 한 곡당 설명하는 바가 있는 거고, 한 앨범 안에 다섯곡의 기승전결이 있는 것이지 않나. 감회가 새로웠다. 수많은 이야기를 하고 꼬리를 물고 한 이야기가 되는 과정이 재밌었다"고 재차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이무진의 첫 번째 미니앨범 'Room Vol.1'은 23일 오후 6시에 발매된다.

사진=김한준 기자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