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디디의 리산드라' 농심, 광동 격파하고 드디어 '첫 승' [LCK]

기사입력 2022.06.23 오후 06:54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농심이 드디어 서머 첫 승을 달성했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광동 대 농심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농심은 '칸나' 김창동, '드레드' 이진혁, '비디디' 곽보성, '고스트' 장용준, '에포트' 이상호가 출전했다. 광동은 '기인' 김기인, '엘림' 최엘림, '페이트' 유수혁, '테디' 박진성, '모함' 정재훈이 등장했다.

2세트에서 광동은 블루 진영을 농심은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광동은 케일, 볼리베어, 아리, 이즈리얼, 탐켄치를 뽑았다. 농심은 그웬, 비에고, 리산드라, 카이사, 라칸을 픽했다.  

광동은 1세트와 다르게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엘림은 봇을 제대로 파고 들며 고스트를 끊어냈다. 대신 농심은 첫 바다용을 챙겼다. 

탑-정글 구도가 순식간에 바꼈다. 비디디는 탑 로밍을 성공시키며 기인과 엘림을 터트렸다. 추가로 농심은 첫 전령까지 획득했다. 비디디의 로밍 플레이는 계속 성공했다. 이번에는 봇을 공략, 잘 크던 테디까지 잘라냈다.

주도권은 완전히 농심으로 넘어갔다. 농심은 빠르게 드래곤 3스택을 쌓으면서 골드 격차를 쭉쭉 벌렸다. 영혼이 걸린 마법 공학 용이 21분 경 등장했다. 용을 두고 견제 싸움이 열렸고 광동은 용은 물론 3킬을 기록하며 대승을 거뒀다.

바론까지 차지한 광동은 오히려 골드를 역전시켰다. 27분 경 다시 찾아온 용 타임, 농심이 영혼을 차지하며 에이스를 만들었다. 

두 번째 바론을 두고 양 팀은 계속 견제 싸움을 펼쳤다. 농심은 기인을 터트리며 바론까지 손쉽게 잡아냈다. 농심은 바론 버프를 활용하며 압박했고 이 과정에서 테디와 모함을 잡고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