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수지, 이름·가족·과거 모두 거짓이다…오늘(24일) 첫 공개

기사입력 2022.06.24 오전 10:1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수지 주연의 '안나'가 드디어 오늘(24일) 첫 공개된다.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늘 공개되는 1, 2화에서는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타고난 외모와 능력으로 어디서나 반짝이며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아온 이유미(수지)가 자신과는 전혀 다른 이안나의 삶을 살게 되기까지의 과정이 몰입감 있게 펼쳐진다.


잘 하는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았던 고등학생 ‘유미’는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인생의 첫 중요한 경쟁에서 실패하고, 이 사실을 누구보다 받아들이기 어려웠던 그녀는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충동적으로 거짓말을 한다. 한순간의 사소한 거짓말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이름, 가족, 학력, 과거까지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고, 진실과 허구를 위태롭게 넘나드는 안나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긴장감과 동시에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또한 안나의 직장 상사이자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사는 현주(정은채), 남다른 야망을 품은 안나의 남편 지훈(김준한), 안나가 유일하게 믿고 의지하는 지원(박예영) 등 안나를 둘러싼 인물들이 차례로 등장해 이들과의 관계성이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안나'는 ‘국민 첫사랑’, ‘청춘의 표상’으로 불리운 글로벌 스타 수지가 10대 후반부터 30대 후반까지 한 여자의 다층적인 변화를 밀도 높은 감정 연기로 유연하게 그려내며 연기 변신을 꾀한 작품이다.


여기에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 등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이 흡인력 넘치는 열연을 선보인다. 한국 문단을 사로잡으며 화제를 모은 정한아 작가의 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영화 '싱글라이더'로 실력을 인정받은 이주영 감독이 ‘리플리 증후군’이라는 소재를 접목시켜 정교하게 직조된 시리즈로 완성했다. 

시작부터 강렬한 스토리 전개로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안나'는 오늘(24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쿠팡플레이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쿠팡플레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