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 "'구필수는 없다' 브로맨스? 곽도원 덕분…최고의 연기 선생님" (인터뷰) 

기사입력 2022.06.24 오후 12:2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윤두준이 곽도원과 호흡을 선보인 소감을 전했다. 

2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 카페에서 ENA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주연 배우 윤두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 23일 종영한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곽도원 분)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 분)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밀착형 휴먼 코믹 드라마다. 윤두준은 극중 이상과 현실의 괴리 속에서도 당당히 꿈을 쫓는 '동네 24'의 개발자이자 대표 정석 역을 맡았다. 

이날 윤두준은 곽도원과의 호흡에 대해 "이번 작품은 선배님의 도움을 정말 많이 받았다. 제가 애매하다고 생각해서 질문을 드리면 항상 명확하고 명쾌한 답변을 주셨다. 예를 들어 저는 화를 내본 경험이 없어서 이 장면을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걱정됐다. 보통은 가볍게 이야기해 해주는데 선배님은 호흡처럼 테크닉적인 부분을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셨다. 연기도 기술인데, 기술적인 면을 많이 배웠다. 제게는 최고의 선생님이었다"고 밝혔다. 

곽도원과 윤두준의 브로맨스는 '구필수가 없다'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였다. 윤두준은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고민이 많았는데 선배님이 저를 잘 리드해 주셨다. 분위기기도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마스를 함께 탈 때는 둘만 있으니까 영화 질문을 많이 했다. 선배님의 오랜 팬이라 '범죄와의 전쟁', '곡성' 찍을 때는 어땠냐는 식으로 많이 물었다. 선배님은 "'곡성'보다 '구필수가 힘드냐"는 질문에 "'곡성'하고 비슷해"라고 하셨다. 영화팬으로서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사진 = 어라운드어스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