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욱, '폭행·흉기 위협' 인정…피해자들 "합의 NO"

기사입력 2022.06.24 오후 03:34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정창욱 셰프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 가운데, 피해자들이 강력한 처벌을 호소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허정인 판사)은 특수협박·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창욱의 1심 공판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서 발언권을 얻은 피해자들은 "합의할 생각이 없다"며 "강력한 처벌을 부탁드린다"라고 재판부에 부탁했다. 특히 피해자들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정신적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위협적이었다"라고 회상했다.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한 정창욱은 "사과하고 싶고 저 자신이 부끄럽다. 판결 선고 전까지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창욱은 지난해 8월 개인방송 촬영을 위해 찾은 미국 하와이에서 지인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정창욱은 손으로 피해자들의 가슴 부위를 때리고 식칼 등으로 피해자를 위협해 경찰에 신고를 받았다.

정창욱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사건 당사자 두 분의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최선의 방법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습니다"라고 SNS를 통해 사과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8월 19일 열린다.

사진=MBC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