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고민시 "멜로 욕심 항상 있었다…운명처럼 찾아온 작품"

기사입력 2021.05.03 오후 02:41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오월의 청춘' 고민시가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의 소감을 밝혔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3일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송민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고민시는 처음 작품을 읽고 "따뜻하다는 마음을 느꼈다. 그래서 더 애틋하고 아련하게 느껴졌다. 그 시대를 살아갔던 배경이나, 그 당시 사람들의 씩씩하고 밝은 모습, 열심히 살아가고 싶어하는 모습들이 대비돼 보여서 더 아프게 느껴지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고민시는 "김명희 캐릭터가 주는 힘이 크게 와닿았다"고도 이야기했다. 덧붙여 그는 "그리고 그간 시대극이나 멜로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항상 있었다. 그때 운명처럼 찾아온 작품이다. 그래서 좀 더 밀도 있게 읽고 연구했던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