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최원영, '이 분과 살고 싶다' 생각도" (너를닮은사람)[종합]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3: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고현정이 '너를 닮은 사람'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 최원영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3일 온라인 생중계로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고현정과 신현빈, 임현욱 감독이 참석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돼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의 이야기를 그린다. 

고현정이 여유로운 가정을 꾸리고 두 아이의 엄마이자 성공한 화가로 살아가는 정희주, 신현빈이 망가진 영혼 구해원 역할을 연기한다.



극 중 최원영과 부부로 등장하는 고현정은 이날 자리에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오랜 시간 함께 촬영하면 끈끈한 정을 다진 최원영, 김재영 등을 언급했다.

고현정은 "최원영 씨는 촬영을 같이 하면서 저를 너무나 웃게 해주셔서 감사했다. 정말 극 중에서 이 분과 살고 싶다 생각할 정도였다. 진짜 젠틀맨 같은 분이었다"고 말하며 웃었다.

앞서 최원영 역시 '너를 닮은 사람' 인터뷰를 통해 "감히 제가 고현정 선배님과 호흡을 맞춰서 부부 역할을 잘해낼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만나서 조금씩 얘기를 나누니 편안하고 유쾌하셔서 한결 마음이 따뜻해졌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김재영에 대해서도 "(김)재영 씨가 저를 봤을 때 자신이 제겐 까마득한 후배이지 않나. 제게 예의를 잘 지키는 모습이 좋은 느낌으로 다가왔었다"고 전했다.


이어 작품을 통해 남다른 워맨스를 보여줄 신현빈에 대해서는 "신현빈 씨가 갖고 있는 느낌이 참 좋다고 생각했다. '언제 같이 일해볼 수 있을까' 그 정도만 생각했고 이번에 같이 하게 됐는데, 기본기가 아주 좋더라"고 말했다.

이어 "많이 힘든, 정말 쓰러져 가는 상황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그 많은 대사량을 단 한 줄도 틀리지 않고 완벽하게 해내고 항상 촬영장 분위기를 재미있고 긍정적으로 만들어주는 부분이 보기 좋았다. 두 여자의 이야기이지 않나. 정말 좋은 배우를 만났다는 생각이다"라며 "(신)현빈 씨가 감사하게도 중간 중간에 저를 많이 챙겨줬었다. 같이 일하기 전보다 더 팬이 된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너를 닮은 사람'은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한다.

사진 = JTBC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