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 안 봐"…모니카X립제이 밝힌 #'스우파' 눈물 #연애 스타일 (정희)[종합]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3:3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스우파' 모니카와 립제이가 입담을 자랑했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프라우드먼의 댄서 모니카, 립제이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모니카와 립제이는 "라디오 자체가 처음이다"라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김신영은 "데뷔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다", "완전 찐팬이다"라고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립제이는 "엄청 긴장된다"고 말했고, 모니카는 "('스우파') 배틀 때보다 떨린다. 저희가 말을 언제나 함부로 했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며 입담을 뽐냈다.

김신영은 "저는 자기애가 뿜뿜이다. 원래 SNS에 제 거 아니면 안 올린다. 근데 이게 진짜 올리게 되겠더라. 이렇게 극성 맞은 팬심은 처음이다. 어제도 프라우드먼 영상을 올렸다"며 프라우드먼을 홍보했다.

모니카는 "연예인분들 응원도 많이 받았는데 오늘 왜 이렇게 울컥하는지 모르겠다. 저희가 평소 동경하던 분들이 저희를 알고 계신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다. 또 슬퍼지려고 한다"고 답했다.

립제이 또한 "언니랑 평소에 이야기를 많이 했다. 김신영님과 송은이님이 롤모델이었다. 우리도 저렇게 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댄서 신의 교수님으로 불리는 두 사람에게 배틀에 나간 이유를 묻자 모니카는 "이게 배틀 프로그램이라기 보다는 퍼포먼스로만 붙는 건줄 알았다"며 "그렇게 걱정한 건 없었다. 왜냐하면 다들 안무가이지 배틀러가 있진 않았다. 근데 생각보다 너무 치열하더라"라며 웃었다.

가장 고됐던 미션에 대해서는 메가 크루 미션을 꼽았다. 립제이는 "처음으로 울었다. 눈물 한 줄기가 (흘렀다.) 잘하고 싶은데 상황적으로 푸시가 되는 것도 있었고 언니가 구상해놓은 과정을 다 지켜봤지 않나. 좋은 구성원으로 보탬이 되고 싶었는데 발란스를 맞추는 게 힘들더라"고 말했다.


또 모니카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1회에서 화제가 됐던 '컴백홈' 춤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장르가 많은 편이긴 하지만 힙합을 안 한지 4년 정도 됐다. '스우파' 나갈 때 장르가 많이 바뀌어있다고 말씀을 드렸고, DJ분도 원래 아는 분이라 저한테 맞는 음악을 주실 줄 알았다. 근데 옛날 저의 모습을 보고 싶으셨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컴백홈'이 나왔는데 너무 당황했다. 그런데 몸이 자연스럽게 센터로 가더라"라며 '컴백홈' 춤을 선보였다. 립제이 또한 왁킹을 춰 청취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서로의 케미를 이야기하던 중 모니카는 "저희가 연애도 비슷한 시기에 시작하고 헤어지는 시기도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에 립제이는 "생각하는 게 되게 다른데 라이프스타일이 비슷해서 환경이 자꾸만 비슷하게 조성이 된다"고 덧붙였다.

모니카는 "남자 보는 눈이 너무 달라서 남자 갖고 싸운 적은 없는데 연애 기간도 항상 너무 비슷하고 싸울 때도 비슷하게 싸운다. 저희는 둘 다 장기 연애다. 끝까지 갔다가 끝을 보고 헤어지는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립제이는 "연애 경험이 많진 않지만 그 경험을 통해서, 우직하고 단단단하고 인내심 있는 게 특별하다는 걸 알았다. 외모는 중요하지 않다"라고 답했다.

이어 모니카는 "저는 자주 바뀌는데 일주일 정도 같은 남자를 좋아하고 있다. 어깨가 넓어야 되고 손이 커야 하고 키는 저보다 작지만 않으면 된다. 중요한 포인트는 똑똑하면 안 된다. 똑똑해서 이것저것 논리적으로 따지면 안 된다. 또 차와 집이 있으면 안 된다"고 구체적으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FM4U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