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장승조·윤세아, 정해인·유인나에 포박…기숙사 탈출 실패?

기사입력 2022.01.15 오전 11:14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설강화' 정해인과 유인나 앞에 무릎을 꿇고 있는 장승조와 윤세아의 스틸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 10회에서 기숙사 탈출의 주동자였던 강무(장승조 분)와 피사감(윤세아)이 남파 공작원 수호(정해인)와 청야(유인나)에게 포박을 당한다. 심각한 얼굴로 총을 들고 서 있는 수호의 앞에 무릎을 꿇고 포박된 강무와 피사감에게 어떠한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9회 방송에서 학생들과 함께 기숙사를 탈출하려 했던 강무와 피사감. 청야는 학생들이 탈출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격발기를 눌러 기숙사를 폭발시켰다. 15일 공개된 스틸에는 수호와 청야가 강무와 피사감을 심문하고 있는 현장을 담았다.

무장한 채 강무와 피사감을 내려다보는 수호와 차가운 표정의 청야, 무릎은 꿇었지만 강렬한 눈빛의 강무와 고고한 피사감의 모습은 네 사람이 어떠한 말들을 주고받을지 관심을 높인다. 특히 인질극이 남한의 정권유지를 위한 대선 공작으로 이용되고 있는 것을 알아채고 수호를 설득했던 강무가 탈출하다 붙잡히게 되어, 두 사람의 관계 변화도 예고되고 있다.

15일 방송될 ’설강화‘ 10회에서는 강무의 지시를 받은 한나(정유진)가 인질극을 둘러싼 비밀의 증거를 잡기 위해 움직이고, 당의 뜻을 의심하는 수호와 추호의 의심도 용납하지 않는 청야가 대립하는 내용이 공개된다.

기숙사 폭발 이후 탈출을 시도한 학생들과 이를 저지하려던 남파 공작원들에게 어떠한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설강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