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이찬원 MC 소식? 배 아팠지만"…예능감 폭발 (불후)[종합]

기사입력 2022.05.14 오후 08:50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장민호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소감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이하 '불후')은 장민호, 영탁, 이찬원과 함께 '3대 천왕 특집'으로 진행됐다. 지난 주 방송된 1부 무대에 이어 이번 주는 2부 무대로 꾸려졌다.

나훈아의 '사내'로 2부의 시작을 알린 세 사람은 개성이 넘치는 개인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민호는 '남자는 말합니다'를, 영탁과 이찬원은 신곡인 '전복 먹으러 갈래'와 '편의점'을 열창하며 감동이 넘치는 무대를 만들었다. 특히 이찬원이 '피아니스또'로 변신해 피아노를 연주하는 모습은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낳았다.

'메밀꽃 필 무렵'을 노래한 이찬원은 특유의 진한 목소리로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찬원의 무대를 끝으로 MC 신동엽과 MC 김준현과 토크의 자리를 가진 세 사람은 뛰어난 노래 실력과 더불어 뛰어난 토크 실력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찬원의 무대에 감탄한 김준현은 "왜 이 사람들을 많은 사람들이 이토록 사랑하는지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신동엽 역시 "왜 이 사람들을 많은 사람들이 이토록 사랑하는지 알게 됐다"고 말하며 감탄을 표했다.

이후 다섯 사람은 색다른 코너로 팬들의 관심도를 높였다. '3대 천왕 이것이 궁금하다'라는 이름부터 궁금증을 높인 이 코너는 녹화 직전 팬들이 직접 작성한 질문으로 진행되었다. 



장민호를 향한 질문에서 "이찬원이 불후의 명곡 MC 된 거 어떻게 생각하냐"라는 질문을 찾아낸 김준현은 웃음기가 가득한 얼굴로 장민호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를 들은 장민호는 솔직함과 센스가 넘치는 대답으로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사실 내가 KBS와 연이 많다. 내가 진짜 KBS의 아들이다. 찬원이가 MC 됐다는 걸 듣고 배가 너무 아팠다"라는 말에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 하지만 장민호는 이찬원을 향한 애정을 듬뿍 표현해 훈훈함을 연출했다.

"'불후의 명곡' 녹화를 진행하는 찬원이를 보니 '아 현재 찬원이 말고는 할 사람이 없구나'라고 생각했다. 적당히 사람들을 놀릴 줄 안다. 사람 약올리는 재주가 대단하다. 그리고 찬원이가 음악에 대한 지식이 해박하다"라는 말로 이찬원을 칭찬한 장민호의 말에 이찬원은 부끄러운 얼굴로 감사를 표했다.

하지만 이찬원이 첫 고정 MC로 활약했을 당시 스페셜 MC로 출격했던 날을 회상한 장민호는 "배가 아프다"라는 말로 마무리해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사진 = KBS 2TV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